인터넷에 올라온 팁들에 대한 짤막한 푸념.

처음 접하는 것을 해결할 때 막히면 보통 인터넷에서 찾아보죠? 예를 들면, 웹 서버와, Tomcat 연동이라던가, Apache, PHP, MySQL 설치와 연동 같은 거요. 그래서 인터넷을 찾아서 관련 강좌나 팁을 이용해 따라 하더라도 안되는 경우가 대다수인데요.(특히 신버전들) 그래서 열심히 삽질하다 결국 성공을 하게 되면 이전에 봤던 팁들에 대한 오점들을 깨닫게 됩니다. 물론, 책보고 하더라도 이런 경우가 상당히 많긴 하지만요 ㅎㅎ 그래서 제가 겪거나, 봐왔던 일들을 적어볼까 합니다.

  1. 윈도우 환경에서 최신 버전의 Apache, PHP, MySQL 설치 시
    예전에 격은 일인데 인터넷에 올라온 팁들을 보면 환경설정 파일을 손보는 작업이 있는데.
    결론부터 이야기 하면 환경설정 파일을 건드리지 않고도 3개를 연동 시킬 수 있습니다. -_-;;;
    왜 이런 일이 일어나냐… “예전부터 그렇게 했으니까”가 가장 결정적인 것 같기도 합니다.
    요즘에는 설치 순서를 잘 지키고(Apache 혹은 MySQL을 순서 상관 없이 모두 설치 후 PHP 설치) Windows Installer의 메세지만 잘 따라가면 쉽게 연동 가능합니다. 물론 IIS에서 연동 역시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2. 윈도우 환경에서 최신버전의 Tomcat을 설치 후 연동하기.
    제가 설정해본 것 중 가장 힘들었던 조합이 있었는데 바로 IIS 6.0 + Tomcat 6.0 + MySQL 5.0 입니다. 그 이유는 뭔고 하니. Tomcat에 설정 파일 하나가 없던 것입니다. -_-;;; (영문 문서에도 그냥 그 파일을 수정하라고만 나와있습니다.) 그래서 그 설정파일을 뒤지다 지쳐서 혹시나 하는 생각에 구버전의 Tomcat(3.3)을 받으니 거기에 있더군요 -_-;; 그 뒤로 술술 풀려서 완벽히 DB까지 작동시켰습니다. ㅎㅎ

  3. 윈도우 환경에서 JDK 5.0 이상 설치하기.
    인터넷에 JDK 설치하는 방법을 찾아보면.
    CLASSPATH를 설정해 주라고 나와있죠?
    간단히 말씀 드리면 굳이 해줄 필요가 없습니다.(혹시 다른 경로에 있는 클래스 파일을 사용한다면 모를까...) 특히 %CLASSPATH% 라고 정의하는 부분. 이거 참 난감합니다. CLASSPATH에 아무것도 없는데 CLASSPATH를 넣으면 값이 생깁니까? -_-;;
    JAVA_HOME? 마찬가지 입니다.
    혹시 구버전의 Tomcat을 연동하거나, 리눅스에서 작업한다면 모를까요. 두 개 모두 필요 없습니다.

위에 것들을 종합해 원인을 생각해보건대 이런 것 같습니다.

  1. 윈도우 환경임에도 리눅스랑 똑같이 한다.
  2. 구 버전의 설정 방법을 굳이 고수한다.
  3. 왜 이런 설정을 하는지 생각도 안한다. -_-;;
  4. 다른 곳에서 생각 없이 베낀다.

대충 이정도?

그 밖에도 예는 많지만 이만 적겠습니다. 제가 간단히 하고 싶은 말은 네이버의 지식인은 절대 보지 말자와(대부분 오답이거나 대충 땜빵용이 절대적입니다.), 블로그에 올라온 팁들과 강좌 역시 절대적인 신뢰를 하지 말것입니다.(물론 제 글들 역시 신뢰하라고 하지 않겠습니다.)
아, 그리고 시간이 나면 위에 것들 설정하는 방법을 따로 올리도록 하죠. 실제 업무에서 많이 쓰이는 버전이 아닌 최신버전을 기준으로요.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Ubuntu 7.10에 대한 소감  (6) 2007.11.11
혹시 이런 미친 속도 보셨나요?  (0) 2007.08.12
인터넷에 올라온 팁들에 대한 짤막한 푸념.  (2) 2007.08.08
SEK 2007  (1) 2007.06.24
Windows Vista Ultimate OEM 구매  (2) 2007.04.17
FTTH를 설치했습니다.  (6) 2007.04.08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moonc.dnip.net/tt BlogIcon 문C 2007.08.09 02:37 address edit & del reply

    리눅스에서 APM 소스 설치 팁만 해도 참 다양하게 올라와 있죠.
    그러나 따라해 보고 제대로 된 것은 거짓말 아니고 한 번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이 사람 저 사람이 올린 여러 팁들을 짜깁기해서 저만의 APM 소스컴파일 설치 요령을 터득했죠. ㅋ 덕분에 배운 건 많았습니다.
    하지만 APM 컴파일 옵션은 과연 실무자들도 일일이 다 외우고 써 먹는지 참 궁금합니다.
    다가올 리눅스마스터 시험 준비하느라 요새 메일서버랑 씨름하고 있는데 장난 아니네요. APM으로 고생했던 건 아무것도 아니었습니다. 메일서버 설치 팁은 인터넷에서도 제대로 된 걸 찾기가 힘들군요. 그나마 책이 절 살리고 있습니다. ㅜ,.ㅜ;;

    • Favicon of http://www.myhyuny.net BlogIcon 화현 2007.08.09 09:17 address edit & del

      회사에는 프로그램 설치 지침같은게 있지 않을까요? ㅎㅎ
      그리고 리눅스에서 프로그램 설치는 정말 좌절이죠 ㅎㅎ
      그래서 개인적으로 데비안 계열을 좋아합니다 ^^